> 오피니언 > 칼럼
나는 바위 옆의 한송이 꽃
호주동아일보  |  edit@hojudong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24  17:52: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평풍처럼 가리워진 아늑한 뒷동산에
우뚝 솟아있는 우직하고 믿음직한 우람한 바위
나는 그 옆에 자리잡은 아름다운 꽃
밤에는 청동색 하늘 아래 살포시 내리는 달빛을 이불 삼고
수정빛 이슬을 먹으며 감미로운 꽃향기 계곡에 풍기며
우직한 돌바위 침묵의 바위 바라보면서
언제나 향내 풍기는 꽃으로 있으렵니다.
폭염에 달구어진 불바위가 될 때에도
향내를 벗삼으며 시원한 청향제로 느끼도록
폭풍우 비바람과 창기가 나며 온몸이 만신창이 되고
한 잎의 꽃잎이 남을지라도 나도 그의 옆에서
마지막 꽃향기 그를 감싸며 있으리다.
이 밤이 지나고 영롱한 새 아침이 밝아오는 날
그를 향한 아름다운 웃음꽃이 되어
뒷동산 계곡 속에 한송이 꽃으로 언제까지나 돌바위 바라보며
세상 속에 향내를 풍기며 살으렵니다.
 
유성자(호주한국문학협회 회원)
호주동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베스트 포토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English Articles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THE KOREAN DAILY HOJU DONG-A.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ojudonga.com